뉴스

[하이라이트 영상] '양현종 호투에 안치홍 결승 타점'…대한민국 우승, 대회 3연패!

[하이라이트 영상] '양현종 호투에 안치홍 결승 타점'…대한민국 우승, 대회 3연패!

SBS 뉴스

작성 2018.09.01 20:45 수정 2018.09.01 21: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전에서 대한민국이 일본을 꺾고 금메달을 따내며 대회 3연패를 달성했습니다. 전체 하이라이트 영상입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1일(이하 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야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안치홍의 결승 타점과 선발 투수 양현종의 6이닝 6탈삼진 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일본에 3대 0로 이겼습니다.

빠른 선취점이 필요할 때 안치홍이 해결사 역할을 해줬습니다. 안치홍은 1회말 1사 만루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고 상대 투수 토미야가 료가의 공을 받아쳐 좌전 안타를 만들어냈습니다. 안치홍의 적시타로 3루 주자 이정후와 2루 주자 김하성이 홈으로 들어왔습니다.

여기에 '4번 타자' 박병호가 힘을 실어줬습니다. 박병호는 3회말 2아웃에 타석에 들어서 바뀐 투수 호리 마코토를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쳐냈습니다. 최근 4경기 연속 홈런으로 '거포 본능'을 유감 없이 드러냈습니다.

투수진은 '선발-중간-마무리' 세 명의 선수가 일본의 타선을 깔끔히 틀어막았습니다. 특히 선발 투수 양현종은 6회까지 일본에 단 1안타만을 허용하며 '에이스'의 면모를 보여줬습니다.

이어 중간 계투로 장필중이 2이닝 무실점, 마무리로 정우람이 1이닝 무실점 투구하며 27번째 아웃 카운트를 잡아냈습니다.

전원 프로 선수들로 구성된 야구 대표팀은 이번 대회의 시작이 좋지만은 않았습니다. 대표팀은 예선 첫 경기 타이완전을 1대 2로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습니다.

그러나 절치부심으로 전력을 가다듬으며 인도네시아와 홍콩을 각각 15대 0, 21대 3으로 승리했습니다. 이어진 슈퍼라운드에선 일본과 중국을 각각 5대 1, 10대 1로 물리치며 자력으로 결승에 안착했습니다.

대표팀은 결국 금메달을 위한 마지막 한 경기 일본전에서도 승리함으로써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대한민국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3개 대회 연속 아시아 정상의 자리에 올랐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