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pick] 박항서 감독 곁에서 작전회의 엿듣는 척 장난친 손흥민

오기쁨 에디터,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8.30 11:25 수정 2018.08.30 13: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상pick] 박항서 감독 곁에서 작전회의 엿듣는 척 장난친 손흥민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에게 장난치는 손흥민 선수의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전에서 한국은 베트남을 상대로 3 대1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날 경기 중에는 박항서 감독과 손흥민 선수 사이의 유쾌한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전반 40분 무렵 경기가 잠시 중단된 틈을 타 박 감독은 베트남 선수들을 불러모아 전술을 지시했습니다.
박항서-손흥민때마침 손흥민도 물을 마시기 위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가 그 모습을 보고 조심스레 다가갔습니다.

손흥민은 박 감독 옆으로 가 전략을 엿듣는 척했습니다.

박 감독은 뒤늦게 손흥민을 발견하고 장난스럽게 밀쳐낸 뒤 다시 손흥민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격려했습니다.
박항서-손흥민베트남 매체 '24Hour'는 이 장면을 "손흥민이 박 감독의 한국어 지시를 듣기 위해 접근했다"며 "베테랑 박 감독은 손흥민의 장난꾸러기 같은 모습을 보고 재빠르게 대처했다"고 전했습니다.

박 감독은 이날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측면에 나올 것이라 예상한 손흥민이 중앙에 나와 대비가 부족했다"며 "1 대 3으로 졌지만 베트남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결승 직전에 멈추게 됐지만 동메달 결정전이 있으니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출처='SBS뉴스' 유튜브, 사진='24Hour'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