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야구 한일전…오늘의 하이라이트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8.08.30 06: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운명의 야구 한일전…오늘의 하이라이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우리 선수단이 오늘(30일) 야구, 핸드볼, 농구, 배구 등 구기 종목에서 우승을 향한 빅매치를 잇따라 치릅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오늘 오후 2시 일본과 슈퍼라운드 첫 경기를 치릅니다.

예선에서 타이완에 일격을 당해 B조 2위로 밀려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에 나서는 우리나라는 이 경기에서 질 경우 사실상 결승 진출이 어려워집니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서 한국을 물리친 타이완보다 전력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우리 야구대표팀은 가장 큰 고비를 만났습니다.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오늘 밤 8시 중국과 결승전에서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합니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33대 24로 꺾은 중국이라 방심만 하지 않는다면 통산 7번째로 아시안게임 정상을 밟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남자 농구대표팀은 이란,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은 타이완을 상대로 준결승을 치릅니다.

남자 농구 한국-이란전은 4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맞붙었던 두 팀의 리턴 매치이기도 합니다.

귀화 선수 라건아가 이란의 2m 18㎝ 장신 센터 하메드 하다디를 얼마나 봉쇄하느냐에 승부의 열쇠가 달렸습니다.

여자농구 단일팀은 조별리그에서 아깝게 졌던 타이완을 상대로 설욕을 노립니다.

미국 여자농구(WNBA) 일정을 마치고 뒤늦게 합류한 196cm 장신센터 박지수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남자배구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타이완과 맞붙습니다.

'효자종목' 유도에서는 남자 73㎏급 안창림, 남자 81㎏급 이승수, 여자 57㎏급 김잔디가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수영 남자 다이빙 간판 우하람은 남자 1m 스프링보드에서, 카누는 스프린트 남자 카약 4인승 500m와 여자 카약 1인승 500m에서 메달을 노립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