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경기·강원에 이틀째 폭우…곳곳에 홍수·산사태·침수

조민성 기자

작성 2018.08.29 16:11 수정 2018.08.29 2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경기·강원에 이틀째 폭우…곳곳에 홍수·산사태·침수
28∼29일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지역에 많은 비가 내린 데다 내일(30일) 낮까지 250㎜의 비가 더 내릴 전망이어서 비 피해가 우려됩니다.

국토부 한강홍수통제소는 파주시 적성면 비룡대교 지점의 수위 계속 상승하자 이날 오후 2시 50분을 기해 홍수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오후 2시 현재 임진강 비룡대교 지점의 수위는 9.94m까지 올라갔습니다.

앞서 한강홍수통제소는 오후 1시 20분에 홍수주의보를 내렸습니다.

연천군 전곡리 사랑교 일대에도 홍수주의보가 발령 중입니다.

오후 3시 현재 임진강 비룡대교 지점의 수위는 10.92m까지 올라갔습니다.

또 이들 지역에 폭우가 계속되면서 산사태 경보도 확대 발령됐습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경기 포천과 연천·가평, 강원 화천·양구·철원·인제 지역에 산사태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인천 중구와 경기 파주·이천, 강원 양양·속초·고성·춘천, 경북 영주·봉화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행안부는 "앞서 내린 강우로 전국적으로 토양이 많이 약해진 상태라 산사태 발생과 급경사지 붕괴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서울과 대전에 내려진 홍수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서울 잠수교 보행로와 대전 갑천 세월교는 여전히 통제 중입니다.

특히 연천과 포천에 폭우가 집중되면서 한탄강 지류인 연천읍 차탄천 차탄교 부근 수위는 오전 9시 10분께 범람 위험수위(7.0m)에 근접한 6.8m까지 올랐다가 낮아져 낮 12시 5.91m를 기록했습니다.

경기도와 연천군 재난상황실은 수위변화를 주시하면서 주민 대피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임진강 최북단 남방한계선에 있는 필승교와 군남홍수조절댐 수위도 상승하는 추세입니다.

필승교 수위는 낮 12시 30분 5.12m까지 올라간 뒤 오후 1시 5.05m로 소폭 하강했습니다.

군남댐 수위는 초당 3천962t의 물이 유입되면서 30.75m까지 높아져 13개 수문 중 7개를 열어 초당 3천823t의 물을 방류하고 있습니다.

연천군과 포천시에는 주택침수와 농경지 침수 등 피해 신고가 잇따르고 있어 비 피해는 커질 전망입니다.

연천에는 4가구 8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왕징면과 중면 등 2곳에 일부 산사태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으며 집계가 완료되면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포천에서는 일부 주택침수와 농경지 침수피해 신고 외에 위급한 상황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러나 현재도 연천과 포천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고 내일(30일) 낮까지 집중호우가 예보돼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강원지역은 전날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내린 비의 양이 철원 동송 419㎜, 화천 광덕산 338.5㎜, 인제 서화 301㎜, 양구 해안 280.5㎜, 춘천 북산 221㎜, 속초 151㎜ 등입니다.

특히 이날 오전 5시 10분부터 6시 10분까지 1시간 동안 철원 동송에는 106.5㎜에 달하는 '물벼락'이 쏟아지면서 침수 신고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강원도소방본부는 오전 10시 37분께 철원군 서면 와수리에서 산악도로를 달리다 물이 불어 차량에 갇힌 박모(57)씨 등 2명을 구조했습니다.

앞서 오전 9시 47분께 화천군 사내면에서는 계곡 물이 불어 고립된 관광객 5명을 구했습니다.

전날 오후 3시께 영월군 상동읍 내덕리에서 하천물이 불어 계곡에 고립된 김모(57)씨 부부를 구조하는 등 3명을 구조하기도 했습니다.

또 쓰러진 나무를 제거하고 침수 주택에 배수지원을 하는 등 이날 오후 1시까지 38건의 안전조치를 했습니다.

이 중 28건이 북부 지역에 집중호우가 쏟아진 오전 5시 이후 접수됐습니다.

피해 대부분이 주택 침수였고, 도로에 나무가 쓰러져 전선에 걸렸다는 신고, 개울 옆에 소를 묶어놨는데 풀 수 없어 안전조치를 요청한다는 신고도 있었습니다.

도내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는 신고가 이어지고 있어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30일 낮까지 경기북부에 250㎜, 서울과 경기남부에 80∼150㎜, 강원 영서에 50∼150㎜, 영동에 10∼5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다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산사태, 축대 붕괴, 토사 유출,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