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타] 박해미 "남편 블랙박스 영상보고 분노…반드시 처벌받아야"

[스브스타] 박해미 "남편 블랙박스 영상보고 분노…반드시 처벌받아야"

SBS 뉴스

작성 2018.08.29 15: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박해미 "남편 블랙박스 영상보고 분노…반드시 처벌받아야"
배우 박해미가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낸 배우자 황민 씨에 대해 '선처를 바라지 않는다'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해미는 29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블랙박스 영상을 봤는데 '칼치기'하는 모습이 담겼더라. 분노했다"라며 "사랑하는 남편이지만 이번 산안에 대해서 감싸주고 싶은 마음은 없다. 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처벌을 꼭 받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해미는 이어 "평소 술 문제로 남편을 자주 채근하곤 했는데 자책하는 마음이 든다"라며 "남편이 고정적으로 이용하는 대리운전사의 콜센터에서 내 휴대폰으로 (대리운전을 신청했다는)문자가 오도록 설정해 두었기 때문에 '상습적으로 음주운전'을 했다고 의심하고 싶진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박해미는 "경찰에 남편을 선처 없이 조사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했다"라며 "현재 변호사를 선임했지만 형량을 줄이기 위한 마음이 아닌 최선의 협상을 위한 것임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박해미는 지난 28일, 이번 사고로 사망한 이들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쳤습니다. 사망한 이들은 해미뮤지컬 단원 소속 제자들로 알려졌습니다.

박해미는 "수많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노력했는데 나 때문에 무너질 순 없다"며 출연 예정이었던 뮤지컬 '오!캐롤'에서 하차하고, 당분간 외부 활동을 중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스브스타] '음주운전' 황민 칼치기 블랙박스 공개…'위험천만한 질주29일 경기 구리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황 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황 씨는 앞서 지난 27일 밤 11시 15분쯤 경기 구리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근처에서 술에 취한 채 차를 몰고 가다 갓길에 정차 중인 25t 화물차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사고로 조수석과 조수석 뒷자리에 타고 있던 20살 여성 A씨와 33살 남성 B씨 등 2명이 사망했습니다. 또 황 씨를 포함한 3명이 다쳐 근처 병원에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황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에 해당하는 0.104%였습니다.

경찰은 블랙박스 분석을 통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다만 블랙박스 영상에 내부 음성이 녹음되어 있지 않아 생존자들이 건강상태를 회복하는 대로 조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연합뉴스, MBN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