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이라이트 영상] 양궁 남자 컴파운드 슛오프 끝에 인도 꺾고 극적인 금메달

[하이라이트 영상] 양궁 남자 컴파운드 슛오프 끝에 인도 꺾고 극적인 금메달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18.08.28 16:08 수정 2018.08.28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양궁 대표팀이 여자에 이어 남자 컴파운드도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오늘(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남자 양궁 컴파운드 단체전 결승에서 한국 대표팀이 인도에 슛오프 끝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최용희(34), 김종호(24), 홍성호(21)로 구성된 남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첫 두 발을 모두 10점에 꽂아 넣고 순조롭게 출발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모두 9점을 쏴, 10점 6발을 쏜 인도에 1엔드부터 4점을 뒤졌습니다.

2엔드에서 인도가 흔들려 곧바로 114 대 114 동점으로 따라 붙었습니다.

3엔드에 인도가 다시 2점 앞서 나가고, 마지막 4엔드에선 경계선에 꽂힌 홍성호의 두 발과 인도의 한 발이 9점으로 잠정 인정됐습니다.

한국은 227 대 229로 2점 뒤진 가운데 초조하게 판정을 기다렸습니다.

판정 끝에 홍성호의 두 발은 모두 10점, 인도의 한 발은 9점으로 인정돼 극적으로 229 대 229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승부는 슛오프로 넘어갔고, 맏형 최용희가 10점, 홍성호가 9점, 김종호가 10점을 꽂아 넣었습니다.

인도도 29점 슛오프 동점을 이뤘지만 우리가 쏜 10점이 정중앙에 더 가까워 기적처럼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남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2014 인천 대회에서 인도에 패해 은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이번 결승전에서 승리해 4년 만에 패배를 설욕하고 처음으로 아시아 정상에 올랐습니다.

컴파운드는 일반 활인 리커브와 달리 활 끝에 도르래가 달린 활을 사용하는 종목입니다.

우리 대표팀은 남녀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내고, 혼성전에서 은메달을 수확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