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쌍용차 사태' 경찰 댓글 공작의 시작…"조현오, 자랑삼아 말해"

'쌍용차 사태' 경찰 댓글 공작의 시작…"조현오, 자랑삼아 말해"

조민성 기자

작성 2018.08.28 15:45 수정 2018.08.28 15: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쌍용차 사태 경찰 댓글 공작의 시작…"조현오, 자랑삼아 말해"
▲ 조현오 전 경기지방경찰청장

이명박 정부 시절 '댓글 공작'을 한 의혹을 받는 경찰이 2009년 쌍용자동차 파업 당시에도 '댓글 부대'를 운영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커질 전망입니다.

2010~2012년 경찰청 보안국이 정부에 우호적인 댓글을 달았다는 의혹으로 경찰청 특별수사단의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경찰의 댓글 공작이 사실상 2009년 쌍용차 사건을 기점으로 시작됐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모든 댓글 공작 의혹의 중심에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있습니다.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28일 발표한 '쌍용차 사건' 조사결과에 따르면 2009년 경기지방경찰청장이던 조 전 청장은 그해 7월 2일 경기청 산하에 50여명으로 구성된 '쌍용차 인터넷 대응팀'을 구성했습니다.

2009년 쌍용차 노조가 평택공장을 점거해 시위를 벌이던 그해 6월 경기청은 홍보·인터넷 대응팀 회의를 개최하고 7월 본격적인 댓글 달기에 나섰습니다.

조 전 청장은 쌍용차와 관련된 인터넷 뉴스가 보도되면 댓글을 달아 경찰 활동에 호의적인 여론을 형성하라는 지시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구체적으로 진보단체에서 게재하는 인터넷 기사, 동영상, 글 등에 댓글을 달아 노조의 불법과 폭력성 등을 부각하도록 지시했습니다.

경기청은 온라인뿐 아니라 수원역 안양역, 부천역 등 경기도 내 26곳에서 경찰 이름을 내걸고 노동자들의 시위용품과 경찰 피해자 사진 등을 전시하기도 했습니다.

조 전 청장은 조사위 대면조사에서 이러한 경기청의 댓글 활동을 경찰의 정당한 홍보 활동이라며 자랑삼아 말했다고 조사위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조사위 관계자는 "조 전 청장이 쌍용차 사건 당시 인터넷 대응팀으로 효과를 봤다고 생각한 듯하다"며 "백서를 만들어 인터넷 대응팀 운영 등을 구체적으로 기록했다"고 말했습니다.

조사위는 2009년 회사 측 경비용역의 폭력행위를 알고도 묵인한 경찰이 노조원의 불법행위만 편향적으로 홍보했다며 노조의 파업에 이념적 색깔을 입히는 홍보 활동은 경찰 홍보 활동에 어긋나며 정당한 업무 범위를 벗어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이러한 조 전 청장의 인식이 경찰청 차원의 조직적인 댓글 공작이 이뤄지게 된 배경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조 전 청장은 경기청의 쌍용차 관련 댓글 활동이 이뤄진 2009년 당시 경기청장을 지냈을 뿐 아니라 경찰청 보안국의 댓글 공작이 있었던 2010~2012년에는 경찰청장을 맡고 있었습니다.

조 전 청장의 지시에 따라 2009년 경찰의 댓글 활동 이뤄진 사실이 드러나면서 경찰청 특별수사단의 댓글 공작 수사도 조 전 청장을 향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됩니다.

경찰청 특수수사단은 조만간 조 전 청장을 불러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총 4만여개를 일반인으로 위장해 경찰관들에게 쓰라고 지시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