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솔릭 근접한 청주 '긴장 속 대비'…태풍 진로 예의주시

솔릭 근접한 청주 '긴장 속 대비'…태풍 진로 예의주시

CJB 계희수

작성 2018.08.24 0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9호 태풍 솔릭이 현재 한반도를 관통하고 있습니다. 청주에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CJB 계희수 기자, 지금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저는 지금 청주 무신천에 나와있습니다. 충북 지역 국지적으로 간간이 강한 바람이 불고 비가 곳곳에 오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까지 비나 바람에 의한 큰 피해는 없는 상황입니다.

태풍은 오전 5시쯤 옥천, 영동 등 충북 남부 지역을 지나고 있는데요, 청주기상지청은 오전 9시쯤 태풍이 충북을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청주시는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하상도로를 통제했었는데요, 보시는 것처럼 무신천 물이 크게 불어나지 않아 6시반을 기점으로 통제를 해제했습니다.

하지만 충북도는 아직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충북 전역에는 어제 오후 1시부터 태풍주의보가, 새벽 3시에는 청주, 보은, 옥천, 영동 등 충청북도 중·남부권 전역에 태풍 경보가 발효됐습니다.

경보가 내려진 이들 지역은 태풍의 진로를 주시하면서 아직까지도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충북 지역은 오늘 오전이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청주기상지청은 태풍 솔릭이 충북 남쪽으로 진입해서 북동쪽, 그러니까 영동으로 들어와서 단양을 통과해 강릉 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태풍이 핵이 충북 지역을 관통하면 강수량은 최소 30에서 60mm에다, 초속 20m 안팎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이 당초 예상보다 줄어들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으셔야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