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수영대표 김혜진, 중국 선수에 보복 폭행 당해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8.08.23 16:01 수정 2018.08.23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수영대표 김혜진, 중국 선수에 보복 폭행 당해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우리나라 여자 수영 국가대표인 김혜진 선수가 오늘 오전 연습 중에 중국 선수에 보복 폭행을 당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김혜진은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 수영장에서 평영 50m 예선에 대비한 연습을 하다 중국 선수에게 폭행을 당했습니다.

한국 선수단 관계자는 "연습장에서 몸을 풀다가 김혜진 선수의 발에 뒤에 있던 중국 선수가 부딪혔다. 김 선수가 즉각 미안하다고 사과했지만 중국 여자 수영선수는 물속에서 김혜진의 배를 발로 두 번 정도 찬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중국 수영대표팀 감독이 김혜진 선수에게 사과하러 왔지만 김혜진 선수가 이를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선수단은 가해자인 중국 선수의 신원과 구체적인 폭행 상황을 확인한 뒤 중국 선수단에 공식 항의하고 해당 선수의 징계를 요구할 계획입니다.

폭행을 당한 김혜진은 곧바로 열린 평영 50m 4조 예선에서 4위에 그치며 결선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