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자동차, 태풍에 안 망가지려면?…이렇게 관리하세요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8.08.23 0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태풍이 접근하면서 빗줄기가 굵어지는 곳이 많습니다. 많은 비가 내릴 때는 가급적 차를 몰지 않아야 하고, 특히 차가 침수되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합니다.

태풍에 자동차 관리 요령을 한승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큰비가 내릴 때는 차를 운행하지 않는 것이 최선입니다.

주차를 할 경우 침수 가능성이 있는 강변, 하천 주변은 피하는 게 좋습니다.

빗길 운전을 해야 한다면 브레이크를 밟을 때 미끄러지는 수막현상을 피하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평소보다 10% 높여줘야 합니다.

물웅덩이나 침수 지역을 지날 때는 가급적 천천히 건너고, 기어 변속이나 차를 세울 경우 머플러에 물이 들어가 엔진이 멈출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침수 지역을 지나다 시동이 꺼지면 정비 업체에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낫습니다.

시동을 다시 거는 순간 엔진으로 물이 급격히 빨려 들어가 엔진 손상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차가 침수됐을 때는 물기를 신문이나 헝겊으로 제거한 뒤 전기 계통 회로에 이상이 있는지 전문 정비 업체에 맡겨 점검을 받아야 합니다.

빗길 운행 전후로 브레이크와 배터리를 점검해 주는 것도 사고 예방을 위해 중요합니다.

엔진 오일이나 변속기 오일에 물이 들어가 있는지 확인해야 하고, 전기 배선 접촉 부위들이 빗물에 오염됐다면 분리시켜 세정제로 닦으면서 말려줘야 합니다.

태풍, 홍수, 해일 등으로 차가 파손되거나 침수될 경우 자기차량손해, 즉 자차 보험에 가입했을 때만 보상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염두에 둬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