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결핵 환자 밀접 접촉자 5명 중 1명은 '잠복결핵' 상태

결핵 환자 밀접 접촉자 5명 중 1명은 '잠복결핵' 상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8.23 06: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결핵 환자 밀접 접촉자 5명 중 1명은 잠복결핵 상태
병원과 직장, 학교 등 집단시설에서 결핵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의료진 등 약 5명 중 1명은 잠복결핵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3일 질병관리본부의 2017년 집단시설 결핵역학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당국에 신고된 결핵환자와 밀접하게 지낸 6만104명을 대상으로 잠복결핵검사를 한 결과 18.1%인 1만884명이 양성으로 진단됐습니다.

질본은 지난해 결핵환자가 나온 의료기관, 직장, 학교 등 집단시설 3천759곳에서 역학조사를 벌였습니다.

역학조사 대상자는 총 14만1천164명이었고, 이들을 대상으로 결핵검사를 하자 0.1%인 206명이 환자로 판정됐습니다.

결핵은 결핵균이라는 세균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결핵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 말을 할 때 결핵균이 공기 중으로 퍼집니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노출돼 감염은 됐으나 실제 결핵으로 발병은 하지 않은 상태이고 전염성은 없습니다.

통계적으로 잠복결핵 감염자 중 5∼10%는 나중에 환자가 되는데, 잠복결핵을 치료하려면 1∼2가지 항결핵제를 3∼9개월간 복용해야 합니다.

한편 호흡기 결핵환자의 가족과 동거인 3만4천250명을 대상으로 결핵 및 잠복결핵검사를 한 결과 결핵환자는 282명(0.9%), 잠복결핵감염자는 5천365명(22.0%)이 나왔습니다.

폐를 포함한 호흡기에 결핵이 발생한 환자의 가족접촉자 검진율은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가족 내 높은 전파력을 고려할 때 검진율을 더 높일 필요가 있다고 질본은 강조했습니다.

박미선 질병관리본부 결핵조사과장은 "환자가 발생하면 보건당국의 역학조사에 성실하게 협조하고, 잠복결핵감염 양성으로 확인된 경우에는 꼭 치료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