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다시 만나게 될 것"…2차 정상회담 시사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8.08.21 1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정상회담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에 따라 또 한 번 정상 간의 담판이 이뤄질 수 있다는 취지로 풀이됩니다.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아마도 김정은 위원장과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 조치들을 취했다고 생각한다."며 2차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전망을 밝혔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과 궁합이 잘 맞는다며 이 때문에 핵무기 교착 상태를 완화하고 전쟁에 대한 두려움을 누그러뜨렸다고 지난 1년을 평가했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과 개인적으로 매우 좋은 관계"라며 "나도 그를 좋아하고, 그도 나를 좋아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김 위원장과 만남의 구체적인 시기나 장소에 대한 질문에는 "만날 가능성이 크지만 언급하지는 않겠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을 앞두고 나온 것으로 방북 결과에 따라 정상회담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미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일정과 관련한 SBS의 서면질의에 오늘로써는 발표할 내용이 없다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