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시안게임 사격 은메달 강지은 "암 투병 엄마, 버텨주셔서 감사해요"

아시안게임 사격 은메달 강지은 "암 투병 엄마, 버텨주셔서 감사해요"

송욱 기자

작성 2018.08.20 18:32 수정 2018.08.20 2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시안게임 사격 은메달 강지은 "암 투병 엄마, 버텨주셔서 감사해요"
아시안게임 사격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강지은(28·kt)이 어머니에 대한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강지은은 오늘(20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슈팅 레인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트랩 결선에서 44점으로 준우승했습니다.

한 발을 남겼을 때까지 중국의 장신추와 동점이었지만 마지막 발에서 희비가 엇갈리며 강지은의 몫으로는 은메달이 정해졌습니다.

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트랩 개인전 사상 한국에 첫 메달을 안긴 강지은은 "마지막이 너무 아쉽지만 그래도 많이 준비한 만큼 좋은 성과가 나온 것 같아 만족한다"며 "아직 2개 종목이 더 남았는데 거기서도 좋은 결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44점으로 동점이던 마지막 발을 놓친 상황에 대해 강지은은 "뒤에 (응원) 소리 때문에 동점인 것을 알고 있었고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실수가 나와 아쉽다"며 "쏘자마자 빗나간 것을 알았지만 그래도 아쉬움 없이 잘 쏜 것 같다"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트랩 개인전 첫 메달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는 "그런 것을 아예 몰랐기 때문에 더 좋은 성적이 나온 것 같다"며 "부모님이 가장 생각나고 올해 힘들었지만 결혼한 남편도 보고 싶다"고 웃어 보였습니다.

4년 전부터 위암으로 고생하는 어머니 얘기가 나오자 그는 "엄마가 잘 버티고 계셔서 너무 고맙다"며 "(오늘 은메달이)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한 뒤 카메라를 향해 쑥스럽게 "사랑해"라고 어머니에 대한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강지은은 "오늘 아쉬웠던 부분을 보완해서 실수를 줄이고 앞으로 더 좋은 성적을 내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