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인사이트] 자꾸 불나는 BMW의 모든 것을 알려주마…BMW T.M.I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8.08.20 20:12 수정 2018.08.20 20: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독일의 명차 BMW는 어쩌다 천덕꾸러기 신세가 되었을까요.

BMW는 한국인이 좋아하는 수입차 브랜드 가운데 하나지만, 올해 들어 40대가 넘는 차량이 불에 타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논란이 계속되자 BMW 측은 대국민 사과를 하고, 10만6천여 대에 달하는 차량에 대해 리콜을 시작했습니다.

BMW가 의도적으로 차량 결함을 숨겨왔다는 의심의 눈총도 있지만, BMW만큼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한 자동차 회사가 국내에 있느냐는 시각도 동시에 존재합니다. 차량 화재의 빈도를 두고도 서로 해석이 다릅니다.

복잡하다면 복잡한 BMW 사태. 비디오머그가 친절하게 설명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