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고용 쇼크' 긴급 회의…"모든 정책수단 동원"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08.20 07:21 수정 2018.08.20 0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8년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취업자 수 증가 이른바 고용 쇼크와 관련해 일요일인 어제(19일) 여당과 정부, 청와대가 긴급 당·정·청 회의를 열었습니다. 당장 뾰족한 수가 없어 대규모 예산 투입을 예고했고,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일요일 오후, 한자리에 모인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고용 쇼크에 책임이 있다며 먼저 머리를 숙였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고용상황이 좋지 않은 점에 대해서 국민들께 책임을 통감합니다.]

당·정·청은 고용 상황 개선을 위해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앞으로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에 두고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여 적극 대응하기로 하였습니다.]

특히 재정의 역할을 강조하며 일자리 창출에 대규모 예산 투입을 예고했습니다.

올해 시행 중인 일자리 사업과 추경 사업을 철저히 점검하고 4조 원 규모의 재정 보강 패키지를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내년도 일자리 예산도 올해 증가율 12.6%보다 더 늘릴 계획입니다.

미래차, 에너지,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과 사회서비스 분야 일자리 방안은 물론이고, 규제 개선과 혁신 성장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한 방안을 하루빨리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통받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대책도 이번 주 안에 발표하겠다며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