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친구 납치하려는 남성에 뜨거운 커피 부은 10대 소녀들

한류경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16 18: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친구 납치하려는 남성에게 '뜨거운 커피' 부은 10대 소녀들낯선 남성에게 납치당할 뻔한 한 소녀가 친구들의 도움으로 간신히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4일, 미국 ABC 뉴스 등 외신들은 미국 미시간주에 위치한 한 주유소 인근에서 10대 소녀가 납치당할 뻔한 사건을 전했습니다.

지난 10일 늦은 밤, 4명의 소녀들은 커피를 마시며 집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어두운 골목길을 지나던 소녀들의 뒤로 한 남성이 쫓아왔습니다.

그런데 순간 남성은 소녀들 중 한 명인 11살 앨리슨 에익호프의 머리채를 잡아당기며, 손으로 얼굴을 움켜잡았습니다.

놀란 소녀들은 비명을 지르며 주변에 도움을 청했습니다.

그때, 순간적인 기지를 발휘한 소녀의 언니 13살 로렌 에익호프는 손에 들고 있던 뜨거운 커피를 남성의 머리에 내던진 뒤, 그의 머리를 마구 때렸습니다.

그리고 소녀들은 다 같이 남성에게 우르르 달려들어 있는 힘껏 여러 차례 발길질하며 남성에게서 친구를 탈출시켰습니다.

소녀들은 곧바로 불이 켜진 인근 식당으로 달려가 골목길에서 납치범을 만났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이후 남성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다행히 소녀들은 다친 곳 없이 무사할 수 있었습니다.친구 납치하려는 남성에게 '뜨거운 커피' 부은 10대 소녀들경찰 조사 결과, 소녀를 납치하려던 남성은 22세 브루스 힙킨스로 그는 현재 납치 및 폭행 혐의로 경찰에 구속된 상태입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ABC News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