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반려견 세탁기에 넣고 작동시키는 영상 올린 여성 '뭇매'

한류경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16 16: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 팔로워 늘리려고…반려견 세탁기에 넣은 채 작동시키는 영상 올린 여성 '뭇매'자신의 반려견을 세탁기에 넣고 작동시키는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한 여성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3일, 영국 일간 더 선 등 외신들은 한 아르헨티나 국적의 여성 타마라 로트만이 SNS 팔로워를 늘리기 위해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반려견을 학대하는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에는 반려견 한 마리가 세탁기 안에서 겁을 먹은 채 벌벌 떨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이내 세탁기가 작동되자, 반려견은 돌아가는 빨래통에서 움직이지 않기 위해 애를 쓰며, 앞발을 세탁기 문 앞에 지지한 채 버티는 모습입니다.

이후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로트만의 행동에 대해 '동물 학대'로 처벌받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여성을 비난했습니다.

누리꾼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로트만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활성화했습니다.

그러나 불과 몇 시간 뒤, 로트만은 모든 게시물을 삭제한 채 계정을 다시 활성화했고, 잔디밭에서 뛰어노는 반려견의 영상 한 편을 올렸습니다.SNS 팔로워 늘리려고…반려견 세탁기에 넣은 채 작동시키는 영상 올린 여성 '뭇매'로트만은 해당 영상과 함께 "오해다. 절대로 반려견을 괴롭히려고 한 행동은 아니며, 세탁기 안에 불과 10여 초 있었다. 나는 내 반려견을 무척 사랑하고, 나의 행동이 지나쳤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상식 밖의 행동이다", "강아지를 키울 자격이 없다", "정말 끔찍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The Sun 홈페이지 캡처, tamarotman1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