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골프 황제' 우즈 준우승…9년 만에 메이저 최고 활약

'골프 황제' 우즈 준우승…9년 만에 메이저 최고 활약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8.08.13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골프 황제 우즈 준우승…9년 만에 메이저 최고 활약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앵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PGA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하면서 9년 만에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을 올렸습니다.

서대원 기자입니다.

<기자>

타이거 우즈가 벙커에서 친 볼을 절묘하게 핀에 붙여 버디를 만들어냅니다.

구름 갤러리를 몰고 다닌 우즈는 특유의 '마지막 날 빨간 셔츠'와 호쾌한 샷으로 전성기 모습을 떠올리게 했습니다.

선두 브룩스 켑카에 4타 뒤진 6위로 마지막 라운드에 나선 우즈는 역전우승은 이루지 못했지만 6타를 줄이는 뒷심을 발휘하며 단독 2위로 마쳤습니다.

우즈의 메이저대회 준우승은 2009년 PGA 챔피언십 이후 9년 만입니다.

[타이거 우즈 : 올해 초만 해도 과연 몇 개 대회에 나갈 수 있을지, 잘할 수는 있을지 확신이 없었습니다. 지금까지 해온 것에 아주 만족합니다.]

우즈의 추격을 2타 차로 따돌린 켑카는 US오픈에 이어 올 시즌 메이저대회에서만 두 차례 정상에 올랐습니다.

통산 4승 가운데 3승이 메이저 우승입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팀 맨체스터 시티가 새 시즌을 기분 좋게 출발했습니다.

원정경기로 열린 아스날과 개막전에서 스털링이 날카로운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베르나루드 실바가 감각적인 논스톱 슈팅으로 추가 골을 뽑아 2대 0으로 이겼습니다.

벵거의 뒤를 이어 아스날 지휘봉을 잡은 에메리 감독은 리그 데뷔전에서 쓴맛을 봤습니다.

(영상편집 : 박선수)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