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서 예약하면 '반값'…갤럭시 노트9 국내 고객은 '봉'

미국서 예약하면 '반값'…갤럭시 노트9 국내 고객은 '봉'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8.08.13 21:05 수정 2018.08.13 2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 새로 나온 삼성 갤럭시 노트 9입니다. 한 대 가격이 100만 원이 넘습니다. 그런데 미국에선 이것을 반값에 팔고 있다고 합니다. 사전에 예약한 사람들에겐 절반 정도 깎아주는 건데 이례적으로 미국 3대 이동통신사가 모두 이런 할인 행사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우리나라는 사전 예약을 해도 별 게 없습니다. 국내 소비자만 봉이냐는 지적에 삼성전자와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서로 남 탓만 하고 있습니다.

김수형 기자입니다.

<기자>

6.4인치 대화면에 블루투스 기능을 갖춘 S펜까지. 지난 10일 미국에서 첫 선을 보인 갤럭시 노트9은 최고 사양을 자랑합니다.

[고동진/삼성전자 사장 : 신사 숙녀 여러분, 완전히 새롭게 출시된 갤럭시 노트9을 소개하게 된 걸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갤럭시 노트9은 역대 최고가 아이폰X과 비교될 만큼 가격이 높게 책정됐습니다.

그런데 미국에서는 사전예약 고객들을 상대로 반값에 할인을 해주고 있습니다. 약정을 거는 조건으로 단말기 가격을 대폭 깎아주는 겁니다.

국내에서도 사전예약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반값 할인은커녕 사전 예약을 해도 특별한 혜택이 없습니다.

갤럭시 노트9의 지원금은 4만 원대 요금의 경우 통신 3사 모두 9만 원에서 10만 원에 불과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빨리 사는 충성 고객만 손해를 보는 구조인 셈입니다.

[김시몬/스마트폰 사용자 : 소위 말하는 호갱님이 되는 기분이겠죠. 뒤통수 얻어맞는, 오히려 외국 사람들한텐 싸게 팔고 한국 사람한테는 최대한 비싸게 해서 이윤을 끌어 올리려고 하는…]

삼성전자는 미국에서 벌어지는 반값 할인은 미국 이동통신사들이 스스로 결정한 판매촉진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삼성전자의 지원 없이 전세계 어느 나라든 반값 할인은 불가능하다고 반박했습니다.

지난해 10월 국내에서도 단말기 지원금 상한제가 폐지됐지만 국내 소비자들이 최신 스마트폰을 반값으로 살 기회는 한 번도 없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VJ : 오세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