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론에 밀려 '특활비 폐지' 백기 들었지만…아직 남았다

여론에 밀려 '특활비 폐지' 백기 들었지만…아직 남았다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8.08.13 20:24 수정 2018.08.13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국회가 특수활동비를 없애겠다고 한 소식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민주당과 한국당이 앞으로 국회 특활비를 받지 않기로 합의했습니다. 계속된 지적에 그러면 국회 특활비를 없애지는 않고 영수증 붙여서 쓰겠다고 했다가 더 큰 비난이 쏟아지자 어쩔 수 없이 물러선 모양새입니다.

먼저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문희상/국회의장 : 나는 의정사에 남을 쾌거, 결단을 내렸다고 생각합니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결정에 대한 국회의장의 평가입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굉장히 곤혹스러운 과정을 거쳤습니다. 여야 간에 완전히 폐지하는 걸로 합의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기득권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면을 걷어낼 수 있게 되어서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지난 8일 특활비 양성화라는 제도 개선책을 내놓은 지 닷새 만에 폐지 결정으로 돌아섰습니다. 특권을 내려놓지 않는다는 비난 여론에 백기를 든 셈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합의한 건 완전 폐지라는 말이 무색하게도 의원 20인 이상 정당에 주는 교섭단체 몫입니다. 국회 전체 특활비 62억 원의 4분의 1 정도입니다.

국회 의장단과 상임위원회별로 나누던 특활비는 국회의장 주도로 논의를 거쳐 오는 16일 개선 방안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국회 대변인은 SBS와의 통화에서 의장단의 경우 하반기 예산의 반 이상을 대폭 줄이는 방향으로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의장실은 여전히 폐지보다는 줄이고 투명하게 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이병주,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