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월 · 평양' 3차 정상회담 윤곽…靑, 준비위원회 곧 가동

'9월 · 평양' 3차 정상회담 윤곽…靑, 준비위원회 곧 가동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8.08.13 20:13 수정 2018.08.13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다음 달 평양에서 만나기로 오늘(13일) 남과 북이 합의했습니다. 오늘 열린 고위급 회담에서 9월 안에 세 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는데 언제 만날지 구체적인 날짜는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는 조만간 정상회담 준비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오늘 첫 소식,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3차 정상회담 준비를 의제로 공식화한 첫 고위급 회담.

[조명균/남측 수석대표 : 7월 초에 평양에서 뵙고 또….]

남북은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대로 3차 정상회담 장소를 평양으로 확정했습니다.

하지만 날짜는 택일하지 못했습니다.

공동보도문에는 '9월 안 개최'에 합의했다는 선에서 명시됐습니다.

남북은 다만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 개성공단 내 설치하기로 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조속히 개소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북측 예술단의 '가을이 왔다' 남측 공연 일정, 10·4 선언 남북 공동기념 행사 등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철도, 도로 연결과 산림협력에서도 협력을 진전시키자는 원칙을 확인했습니다.

[리선권/북측 수석대표 : 오늘 이 회담을 계기로 북남관계 개선과 발전을 위한 문제들이 더 혁신적으로 진전되리라 생각합니다.]

[조명균/남측 수석대표 : 각자 할 바를 다하고 노력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북측이) 우리 측에 제기한 것, 또 우리 측이 북측에 함께 해나가고자 제기한 것들 서로가 힘을 합쳐서…]

청와대는 조만간 판문점 선언 이행추진위를 정상회담 준비위로 전환해 평양 정상회담 준비 작업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오노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