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유엔사-북한군 내일 판문점 실무접촉…北 주민 시신 송환 협의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8.13 16: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엔사-북한군 내일 판문점 실무접촉…北 주민 시신 송환 협의
북한군과 유엔군사령부가 14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지난해 연평도로 떠내려온 북한 주민 시신을 송환하기 위한 실무접촉을 합니다.

유엔사 관계자는 13일 "지난해 한국 해군이 연평도 인근에서 수습한 북한 주민 시신 1구를 북측에 넘겨주기 위한 (유엔사-북한군) 회의가 내일 판문점에서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사와 북한군의 실무접촉 이후 북한 주민 시신은 북측에 인계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무접촉 장소는 판문점 내 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T3)로 전해졌습니다.

유엔사-북한군 실무접촉은 지난달 16일 미군 유해송환 협의를 위한 판문점 영관급 실무회담 이후 근 한 달 만입니다.

유엔사 관계자는 북한 주민 시신 송환을 위한 유엔사-북한군 실무접촉이 성사된 것에 대해 "(양측의) 사이가 좋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군 유해 추가 송환을 위한 유엔사-북한군 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미군 유해송환에 합의했고, 지난달 27일 북한은 55구의 미군 유해를 항공편으로 송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직후 200여 구의 미군 유해송환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북측이 추가로 미군 유해를 송환하거나 북미 양측이 공동발굴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의 켈리 맥키그 국장은 11일(현지시간) 북한 내 미군 유해 발굴 작업과 관련, "이번 가을 북한과 이 문제를 갖고 협상하길 바라며, 이를 통해 내년 봄에 북한으로 들어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