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경찰, 워마드 '서울대 몰카' 게시글 수사…총학생회가 고발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8.13 15:13 수정 2018.08.13 15: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 워마드 서울대 몰카 게시글 수사…총학생회가 고발
남성 혐오 사이트인 '워마드'에 올라온 '서울대 몰래카메라(불법촬영 카메라·몰카)' 게시글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13일 오후 '서울대 몰카' 글을 워마드에 올린 회원 3명을 조사해달라는 총학생회장 명의의 고발장을 서울 관악경찰서에 제출했습니다.

신재용 총학생회장은 "서울대 학내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와 유포 의혹을 받는 이용자 전부를 고발한다"면서 "워마드에 올라온 글이 비밀게시판에 올라와 정확한 내용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경찰이 진상조사를 하고, 음란물 유포죄와 명예훼손죄에 해당하면 엄히 처벌해주기를 바란다"며 "학내 구성원의 불안과 두려움을 해소하기 위해서 경찰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총학생회는 "총학이 확인한 3건의 게시글 외에도 서울대 구성원을 대상으로 몰카범죄가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워마드 내 서울대 몰카 설치와 유포 의혹이 있는 게시글 모두를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워마드에는 지난달 29일 '서울대 중앙도서관 남자 화장실 몰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후에도 '학교본부 몰카', '인문대 몰카' 글이 잇따라 게재됐습니다.

게시된 글이 실제 불법 촬영물과 관련된 내용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대학본부는 지난 8일 관악경찰서와 관악구청으로부터 장비와 인력을 지원받아 중앙도서관과 학생회관, 인문대, 자연대 화장실 등에서 몰카를 탐지했습니다.

탐지 결과 발견된 몰카는 없었습니다.

본부는 다음 달 7일까지 서울대 학내 화장실 전체 1천700개를 대상으로 몰카 설치 여부를 탐지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