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남북, 고위급회담서 입장 교환…리선권 "평양 상봉 논의 진행"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8.08.13 1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북이 오늘(13일) 판문점에서 고위급 회담을 열어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를 조율하고 있습니다. 북측은 평양 상봉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정상회담 장소가 평양임을 확인했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김아영 기자. (네, 남북회담본부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 회담이 진행 중인가요?

<기자>

네, 오전 10시 시작된 전체회의는 11시 10분까지 이어졌습니다.

오전에 기본 입장을 주고받은 남북은 각자 의견 검토의 시간을 가진 뒤 오후에 다시 만남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리선권/북측 수석대표 : 북남 수뇌분들이 평양 상봉이 또 진행되고 있는 만큼 이 문제를 논의하면 앞으로 민족이 바라는 또 소망하는 문제들에 확답을 줄 수 있는…]

[조명균/남측 수석대표 : 서로 같은 마음으로 해 나가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습니다. 서로 제기되는 많은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마음으로 해 나가면 또 못 풀 문제가 뭐가 있겠느냐…]

오늘 회담의 의제는 두 가지입니다. 3차 정상회담 준비와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 논의인데요, 리선권 위원장이 남북 정상들의 '평양 상봉'이라는 표현으로 정상회담 개최 장소를 평양으로 확인한 만큼, 평양 정상회담을 언제 개최할지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북측은 남북 관계가 서로의 뜻을 거스르지 못할 사이, 막역지우가 됐다는 표현을 쓰면서 관계 개선의 씨앗을 가꿔서 빨리 거목이 되게 하자라고 밝혔습니다.

남북 경협이 속도가 나지 않는 데 대한 불만감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읽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