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2억 원 훔쳐 사라진 수송업체 직원 일주일째 오리무중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8.13 11:41 수정 2018.08.13 13: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억 원 훔쳐 사라진 수송업체 직원 일주일째 오리무중
▲ 현금 수송업체 직원이 2억 훔친 범행현장 주차장

현금 수송 차량에서 2억원을 훔쳐 달아난 수송업체 직원의 행방이 일주일째 묘연합니다.

이 직원이 범행을 오래전부터 준비한 데다 도주 자금까지 넉넉하다 보니 경찰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13일 천안 서북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현금 수송업체 직원 A(32)씨의 승용차가 발견된 경기도 평택시 한 골목에서부터 그의 동선을 쫓고 있습니다.

그러나 A씨가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했고, 현금 2억원까지 갖고 있어 수사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A씨는 범행 한 달 전부터는 거의 매일 평택을 드나들었고, 이틀 전부터는 휴대전화 전원까지 꺼두는 등 계획적으로 움직였습니다.

전날 밤에는 자신의 승용차를 미리 주차장에 주차해 둬 범행 즉시 달아날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우발적인 범행의 경우 범인이 도주하면서 휴대전화나 카드 등을 사용하게 돼 수사망에 걸리는 경우가 있다"며 "A씨는 현금 2억원을 갖고 있어 카드를 쓸 필요가 없는 데다 휴대전화와 승용차까지 사용하지 않아 추적이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현금 수송업체 관계자들이 발생 2시간이 넘어선 오전 11시 10분에서야 경찰에 도난 사실을 알린 것도 수사가 어려움을 겪은 원인 중 하나입니다.

신고된 시각은 A씨가 이미 평택 한 골목에 차량을 주차한 뒤 옷까지 갈아입고서 달아난 지 한 시간이나 지난 때였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력을 총동원해 A씨의 뒤를 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 47분께 천안시 서북구 한 대형마트 주차장에서 동료 두 명이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 돈을 넣으러 간 사이 수송 차량 안에 있던 현금 2억원을 미리 주차해둔 자신의 차량으로 옮겨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가 달아나는 데 사용한 승용차는 지난 10일 낮 12시께 평택시 한 골목에서 발견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