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조명균 "서로 같은 마음이면 못 풀 문제 없어"

SBS뉴스

작성 2018.08.13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명균 "서로 같은 마음이면 못 풀 문제 없어"
남북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3일 "서로 같은 마음으로 해 나가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낀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고위급회담 전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회담에서) 제기되는 많은 문제가 있을 것인데 그런 마음으로 해 나가면 못 풀 문제가 뭐 있느냐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최근 아시안게임에 남북 단일팀으로 출전하기 위해 방남한 북측 선수들을 만난 사실을 소개하면서 "더운 날 땀을 흘리며 짧은 기간이었지만 굉장히 좋은 성과 거두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체력적인 것도 중요하지만, 마음 합쳐나가는 거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한 배를 타면 한마음이 된다'는 북측 속담을 인용하며 "1년 전만 해도 남북관계가 상당히 긴장·고조되고 대결이 오가는 관계 속에서 북측의 (김정은) 국무위원장, 남측의 정상께서 남북관계 개선 의지 표명해줘서 판문점 선언 나오고 각 분야에서 사업 진행되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고위급회담에서는 4·27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 점검과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 등이 논의된다.

남북은 이미 물밑접촉 등을 통해 3차 정상회담을 평양에서 8월 말 혹은 9월 초에 개최한다는 데 상당한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져 이날 구체적인 날짜와 장소가 최종 결정될 나올 가능성도 있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 조 장관 외에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로 나섰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과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이 배석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