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기록적인 폭염에 밥상 물가 '비상'…"장보기 겁나요"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8.08.13 0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기록적인 폭염에 장바구니 물가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한반도 주변 바다도 뜨거워지면서 농산물뿐 아니라 수산물값까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가뭄으로 바짝 말라버린 충남 논산의 고구마밭입니다. 잎사귀가 노랗게 변했습니다.

파도 말라죽기 일보 직전입니다. 밭에 물기가 없다 보니 가을배추 등 후속 작물은 심을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채병범/충남 논산시 농민 : 이 상태로 가다가는 다 말라 가지고 캐지도 못할 상황인데, 어떻게 될지 상당히 걱정이 많습니다.]

농산물 작황이 저조하다 보니 밥상물가는 치솟고 있습니다.

대형마트에선 배추 한 포기가 4천500원, 무 한 개는 3천 원 안팎에 팔리고 있습니다.

시금치는 250g 한 단 가격이 8천 원에 육박하는데 그마저도 물량이 많지 않습니다.

수박값은 1년 만에 30% 이상 급등해 2만 7천 원을 넘어섰고 참외도 18%나 비싸졌습니다.

[한명숙/경기도 파주시 : 작년에 수박 5통 먹었는데, 올해는 3통으로 여름을 날 것 같아요. 안 사져요, 너무 비싸니까…]

폭염으로 수온이 올라 출하량이 줄면서 수산물값도 고공행진입니다.

고등어는 작년보다 40%, 갈치와 오징어는 30%씩 가격이 뛰었습니다.

[유통업계 관계자 : 어획량 자체가 많이 줄었고요, 폭염으로 인해 양식업도 상당히 피해를 입어서 수산물 가격이 오르고 있습니다.]

폭염은 이달 말까지도 기승을 부릴 가능성이 높아 한 달 남짓 앞으로 다가온 추석 물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