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결석하고도 '만점' 석사 졸업?…논문도 표절 의혹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8.10 08: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역 의원인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어제(9일) 열렸습니다. 여수시 부시장 때 석사과정을 제대로 이수했는지 논란이 됐는데 여야 모두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면서 아무 지적이 없었습니다.

민경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후보자는 지난 2003년 여수 부시장 재직 중 동신대 사회개발대학원 석사과정에 등록했습니다.

주로 목요일과 금요일 저녁 7시부터 강의가 이뤄졌습니다.

여수시청에서 강의 장소인 광주 동신대 병원까지는 117km, 약 1시간 40분 거리입니다.

6시 칼퇴근해도 상습 지각이 뻔한데, 어떻게 만점을 받았느냐고 지적하자, 이렇게 답합니다.

[이개호/농식품부 장관 후보자 : 전부 직장인들, 공무원들이었기 때문에 모이면 커피도 한잔하면서 늦게 시작도 하고, 그렇게 했다는 말씀드리겠습니다.]

[김정재/자유한국당 의원 : 출석은 얼마나 하셨나?]

[이개호/농식품부 장관 후보자 : 주로 금요일은 집이 광주였기 때문에 야간(수업)이니까 참석했고, 목요일은 3분의 2 정도….]

목요일 수업 3분의 1은 빠졌다는 건데, 출석이 4분의 3 미만이면 학점을 얻지 못하도록 돼 있습니다.

학칙대로라면 목요일 수강 과목은 미이수 처리되는 겁니다.

하지만 이 후보자는 대학원 2년간 목요일 수업 4과목을 포함해 9과목 전부 A+, 최고점을 받았습니다.

이렇게 완벽한 성적을 거둔 뒤 이듬해 통과한 졸업 논문은 현재 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데, 국회는 도덕성에 관한 특별한 지적 없이 청문회 직후 청문보고서를 채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