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경찰 '보물선 사기 핵심 인물' 돈스코이호 거래소 대표 옥중 조사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8.09 15: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 보물선 사기 핵심 인물 돈스코이호 거래소 대표 옥중 조사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 호를 내세운 이른바 '보물선 투자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핵심 인물로 꼽히는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대표를 지난달 구치소에서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또 다른 핵심 피의자인 류승진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대표 일가가 조직적으로 사건에 연루됐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공모관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달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직후 인천구치소에서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대표 유 모 씨를 접견했습니다.

유씨는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대표인 류승진(가명 유지범)씨와 함께 이번 투자사기 사건의 핵심 피의자로 지목된 인물입니다.

돈스코이호의 금괴를 담보로 신일골드코인(SGC)이라는 가상화폐를 발행한 회사는 싱가포르 신일그룹이지만 경찰은 사실상 한국에 있는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에서 가상화폐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가상화폐 판매는 다단계로 이뤄졌으며, 다수의 피해자가 가상화폐 구매 금액을 거래소 대표인 유씨의 개인계좌로 입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현재 별건 혐의로 법정구속돼 인천구치소에 수감 중입니다.

경찰은 구치소에서 유씨를 접견했지만, 그는 변호사 없이 조사를 받지 않겠다며 진술을 대부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자신은 계좌를 빌려줬을 뿐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한편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의 적색수배를 받는 류승진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대표가 친인척 명의의 계좌로 투자금을 모았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한편 강서경찰서로부터 이번 사건을 인계받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9일 이번 사기 사건과 관련 신일해양기술(옛 신일그룹)의 전 대표 최용석씨와 류상미씨를 불러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