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특검,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킹크랩 시연회' 진실 가려낸다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8.09 14:08 수정 2018.08.09 16: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특검,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킹크랩 시연회 진실 가려낸다
'드루킹' 김동원씨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일 허익범 특별검사팀 조사실에서 마주 앉아 드루킹의 댓글조작을 둘러싼 진실 공방을 벌입니다.

특검팀 박상융 특검보는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드루킹의 진술 내용과 김 지사의 진술 내용이 서로 다른 점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대질 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특검보는 현재 드루킹이 특검에 출석해 대기 중이며 수사팀의 적절한 판단에 따라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2차 소환 조사를 받는 김 지사와 영상녹화 조사실에서 대질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검사나 수사관이 사건 관련자 2명의 조사실을 수시로 오가며 진술을 맞춰보는 '간접 대질'이 아니라, 드루킹과 김 지사를 한 공간에 마주 앉히는 '직접 대질' 방식이 유력하다고 박 특검보는 덧붙였습니다.

이는 김 지사가 댓글조작을 사실상 지시했다고 주장하는 드루킹과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의 존재 자체를 모른다고 부인하는 김 지사 중 누가 진실과 거짓을 말하는지 확실하게 가려내려는 시도로 풀이됩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열린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해 킹크랩 운용을 승인·묵인하는 식으로 댓글조작을 공모했다고 봅니다.

이는 드루킹 일당이 '김 지사가 당일 오후 8시께 출판사에 도착해 2층 강연장에서 '둘리' 우모 씨의 킹크랩 시연을 봤다'는 취지로 공통된 주장을 내놓는 데 따른 것입니다.

이들은 김 지사가 감탄을 표하거나 킹크랩 사용을 허락해달라는 드루킹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고 특검에서 진술했습니다.

반면에 김 지사는 당일 느릅나무 출판사를 방문한 사실은 있지만 드루킹이 킹크랩과 같은 댓글조작 프로그램을 보여준 기억은 결코 없다는 입장입니다.

그는 드루킹이 '선플(긍정적 댓글) 운동'을 하는 줄 알았을 뿐 킹크랩과 같은 불법적인 댓글조작을 하는지는 알지 못했다고 그간 밝혀왔습니다.

드루킹 측 주장에 대해 "소설 같은 황당한 얘기"라고 일축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