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부산항서 떠오른 '하반신 시체'…범죄 연루 가능성도 수사

이선영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09 14:24 수정 2018.08.09 1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부산항서 떠오른 하반신 시체…범죄 연루 가능성도 수사
부산항에서 하반신만 남은 시신이 발견되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오늘(8일) MBN은 부산 국제여객터미널 앞바다에서 의문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시신을 처음 발견한 사람은 근처 항만 작업자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바닷속에) 사람이 기역 자로 굽어 있던데, 사람인지 인형인지 확실히 몰라서 (신고했죠)"라고 말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타살이나 자살 여부는 알 수 없어 일단 부검할 예정이며, 그것(성별)도 지금 확인이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시신은 상반신이 없고 청바지만 입은 채로 하반신만 남은 상태인 데다, 부패가 심해 신원 파악이 어려운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범죄와 연루 가능성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MBN 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