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58%…취임 후 첫 60% 밑 '최저치'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8.08.09 10:00 수정 2018.08.09 15: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58%…취임 후 첫 60% 밑 최저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60%선 밑으로 내려가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오늘(9일) 발표됐습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6∼8일 전국 성인남녀 1천50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2.5% 포인트),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율은 지난주보다 5.2%포인트(p) 하락한 58.0%로 나타났습니다.

또 부정 평가율은 5.4%p 오른 35.8%, '모름·무응답'은 0.2%p 내린 6.2%로 각각 나타났습니다.

리얼미터 주간 집계 기준으로 긍정 평가율 60%선이 깨진 것은 지난해 5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종전 최저치는 가상화폐와 평창동계올림픽 남북단일팀 논란이 일었던 올해 1월 4주차의 60.8%였습니다.

리얼미터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특검 출석 관련 보도가 확산되고, 정부의 한시적 누진제 완화 전기요금 인하가 급격히 고조된 기대감에 미치지 못하면서 비판 여론이 비등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취임 15개월째 지지율과 비교해 높은 편입니다.

이 전 대통령은 2008년 2월 말 취임 당시 지지율이 70%를 상회했으나, 이듬해 5월 말 23.2%까지 급락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경우 2013년 2월 말 취임 때 지지율이 50%를 웃돌았고, 이듬해 5월 말 50.9%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정당 지지율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7%p 하락한 40.1%로 2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은 1.4%p 오른 19.0%, 정의당은 0.2%p 오른 14.5%, 바른미래당은 0.5%p 내린 5.3%, 민주평화당은 0.6%p 내린 2.2%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중 정의당은 3주째 최고치를 경신해 15%선에 바짝 다가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