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민갑룡 경찰청장 "일베든 누구든 불법촬영 사범 엄정 수사"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8.09 10:12 수정 2018.08.09 10: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갑룡 경찰청장 "일베든 누구든 불법촬영 사범 엄정 수사"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에 대해 경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사 중인 사실이 알려져 또다시 '편파수사' 논란이 일자 경찰청장이 직접 진화에 나섰습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9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에서 열린 경찰청 사이버성폭력 수사팀 개소식에서 "경찰은 누구든 불법촬영물을 게시, 유포, 방조하는 사범에 대해서는 엄정히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해외에 체류하는 워마드 운영진 A씨에 대해 지난 5월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사 중이라는 사실이 전날 알려지자 경찰이 성별에 따라 편파수사한다는 논란이 또다시 불거졌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등 남성 중심인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심각한 음란물 유포가 이뤄지고, 운영자가 이를 방조함에도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는 청원이 올라와 수만명이 참여한 상태입니다.

민 청장은 "일베에 대해서도 최근 불법촬영물이 게시된 사안을 신속히 수사해 게시자는 검거했고, 불법촬영물을 유포하고 이를 조장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수사를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