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독일서 한국차 불나면 어땠을까"…정부, 미진단 BMW 운행정지 검토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08.08 17:23 수정 2018.08.09 18: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가 잇단 BMW 화재를 막기 위해 긴급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은 운행정지를 명령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오늘(8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현재 국민의 안전을 위해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과 안전진단 결과 위험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 명령을 발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초유의 승용차 운행정지 명령이 내려지면 큰 불편을 겪게 될 차량 소유자들의 반발이 예상되지만 정부는 국민 안전을 위해 고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입장이다.

김 장관은 리콜 대상 BMW 차량 소유주들에 대해 "본인의 잘못이 아님에도 이미 큰 불편을 겪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터널이나 주유소, 주차장 등 공공장소에서의 예기치 못한 차량 화재가 발생하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14일까지 긴급 안전진단을 빠짐없이 받아 주고, 안전진단을 받기 전에는 운행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하며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과 화재 위험이 있는 차량은 구입과 매매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와 함께 많은 전문가를 투입해 BMW 화재 원인 분석을 연내에 마무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원인 조사 과정에서 사고 원인으로 추정되는 부분이 추가로 발견된다면 즉시 강제 리콜을 명령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노인식, 영상편집: 김보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