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자꾸 '삑삑' 소리, X-레이 찍으니…배 속에 '수술 집게'

SBS뉴스

작성 2018.08.08 1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한 여성의 배 속에서 의료용 집게가 발견됐습니다. 석 달 전 지방 제거 수술을 받았었는데 그때 의료진이 수술 끝나고 기본적 절차도 지키지 않았던 겁니다.

이현영 기자의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여행사를 운영하는 47살 박홍화 씨입니다.

일 때문에 공항을 자주 오가는데 언제부턴가 공항 검색대를 통과할 때 금속탐지기가 울리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박홍화 : 공항 몸 수색대에서 자꾸 울리는 거예요, 삑삑삑삑.]

공항 직원이 이상하다며 권유해 엑스선 촬영을 했는데, 상상도 못 한 결과에 눈을 의심했다고 합니다.

[박홍화/의료사고 피해자 : '배 속에 의료기구가 들어있는 건 알고 있나요?'라고 묻더라고요. 내가 '무슨 의료기구요? 에이, 장난하지 마세요'라고 했더니 컴퓨터 사진을 딱 돌려서 보여주니 가위 모양으로 된 의료기구가 쇠로 된 거 있더라고요.]

배 속에 수술 도구가 있다는 걸 알게 되기 석 달 전인 지난해 12월, 박 씨는 수원의 한 의원에서 복부 지방 제거 수술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수술 뒤 의료진이 10에서 15cm 길이로 보이는 의료용 집게를 뱃속에 그대로 둔 채 절개 부위를 봉합했던 겁니다.

[민경원/前 서울대학교 성형외과 교수 : 절개를 해서 죽 들어서 당겨서 원하는 만큼 잘라내고 배꼽 새로 만들고 꿰매는 그런 수술인데….]

배 속에 있던 도구는 제거할 조직 등을 잡을 때 쓰는 타월 클립으로 보인다고 의사들은 말했습니다.

수술이 끝나면 수술 도구의 개수를 세어 가며 정리해야 하는데 의료진이 그런 기본적인 절차를 지키지 않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민경원/前 서울대학교 성형외과 교수 : 수술에 필요한 기구들 리스트가 있고 리스트와 비교 해서 다 되어 있는가 없는가 확인을 하는 거죠.]

박 씨는 수술 뒤 배를 바늘로 찌르는 듯한 통증이 계속돼 의원 원장에게 얘기했지만, "경과를 보자"며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러다 엑스선 사진을 보여주자 원장은 바로 수술 도구를 빼주었습니다.

[박홍화/의료사고 피해자 : (엑스선 사진이 담긴) CD는 제가 갖고 왔어요. CD를 넣고 보더라고요. 그러더니 다짜고짜 수술을 해야 한다고, 빼야 한다고… 지금 이게 너무 아파요. 복대가 없으면 못사는… 거기에 의지해서 생활하고 있거든요.]

보상 협의가 여의치 않아 박 씨가 변호사를 선임하고 나서야 원장은 문자 메시지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합니다.

원장은 "대한의사협회 의료배상공제조합을 통해 보상하겠다"고 하면서 취재진과 접촉은 거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명구·이승환, 영상편집 : 장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