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하룻밤 사이 300mm 폭우…폭염 속 때아닌 물난리

조재근 기자 jkcho@sbs.co.kr

작성 2018.08.06 21:22 수정 2018.08.06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폭염 속 동해안에 하룻밤 사이 300mm 가까운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특히 강릉은 시간당 최고 93mm의 집중호우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조재근 기자입니다.

<기자>

물에 잠긴 도로 위로 차들이 조심스럽게 지나갑니다.

시동이 꺼진 차들이 여기저기 세워져 있습니다.

무릎이 빠질 만큼 물이 찼고 방 안의 가재도구들이 둥둥 떠다닙니다.

천둥 번개와 함께 300mm 가까운 폭우가 쏟아지면서 강릉과 속초에서 주택과 도로 등 2백 40여 곳이 침수됐습니다.

[김문자/폭우 피해 주민 : 이렇게 많이 쏟아지니까 황당하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고 뭐부터 치워야 할지 모르겠네요.]

강릉에서는 지난 2002년 태풍 루사 때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시간당 93mm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KTX 강릉역 대합실도 꼼짝없이 침수됐습니다.

폭우에 수영이 금지된 동해안 해수욕장은 종일 한산했습니다.

이번 폭우는 폭염을 몰고 온 고온의 서풍이 동해에서 불어온 차고 습한 동풍과 태백산맥에서 충돌하면서 발생했습니다.

특히 비구름이 태백산맥에 가로막혀 영동지방에 머물면서 강한 비를 집중적으로 뿌렸습니다.

기상청이 하루 전 예보했던 5에서 50mm보다 6배 가까이 많은 비가 내리면서 대비할 틈도 없었습니다.

[정경윤/폭우 피해 주민 : 어쨌든 비가 와서 아주 더위를 좀 면하나 했어요. 그런데 웬걸 이렇게 폭탄 맞았잖아요.]

강원 동해안에는 내일(7일) 새벽까지 최고 5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영상취재 : 허 춘·유세진 G1· 홍성백 G1, CG : 박정준, 화면제공 : 속초해양경찰서·강릉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