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조사,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지금 이 시각 특검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8.08.06 20:22 수정 2018.08.06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바로 특검 사무실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박원경 기자. 김경수 지사가 특검에 나온 지 10시간 반 정도 지났는데, 지금까지 조사 상황 먼저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김 지사가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것이 오전 9시 30분 정도였으니까 현재 조사는 10시간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김 지사는 "드루킹 일당을 선플 운동을 하는 지지그룹 정도로 알았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면서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사는 특검 사무실 9층에 있는 영상조사실에서 진행되고 있는데요, 허익범 특별검사가 모니터로 조사 상황을 실시간 지켜보고 있습니다.

조사에 특검 측에서는 이선혁 부장검사가 참여했고 김 지사 측에서는 변호인 4명이 교대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김경수 지사와 드루킹, 두 사람의 주장이 서로 엇갈리고 있기 때문에 대질 신문을 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오늘(6일) 대질은 없었네요.

<기자>

네, 드루킹과 김 지사의 주장이 첨예하게 맞서왔습니다.

때문에 두 사람의 대질 신문이 이뤄지지 않을까가 관심사였는데, 대질은 없었습니다.

드루킹 김 모 씨가 전 부인과 이혼하는 과정에서 제기된 폭력과 성폭력 혐의로 오늘 낮 재판을 받았기도 하지만, 김 지사를 한두 차례 더 부를 수도 있다는 특검팀 관계자의 말도 있기 때문에 다음으로 미뤄졌을 수도 있습니다.

오늘 김 지사한테 물을 게 많다고 특검팀이 얘기해 왔기 때문에 조사는 오늘 밤 늦게나 내일 새벽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하성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