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누진제 일시 완화…냉방, 생명 직결된 복지"

"7~8월 가정용 전기요금 한시적 누진제 완화"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8.06 20:09 수정 2018.08.06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6일)부터 7월분 전기요금 청구서가 각 가정에 발송되기 시작했습니다. 기록적인 더위에 선풍기, 에어컨 참 많이 썼는데, 이 '폭염 청구서'가 얼마나 나올지 다들 걱정이 많습니다. 이런 요금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목소리에 문재인 대통령이 우선 7월과 8월 두 달 동안 한시적으로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를 완화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오늘 첫 소식,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휴가 복귀 이후 첫 참모진 회의, 문재인 대통령은 '폭염 전기료' 대책으로 7월과 8월분 가정용 전기요금의 누진제를 완화하라고 직접 지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각 가정마다 전기요금에 대한 걱정이 많습니다. 우선적으로 7월과 8월 두 달간의 가정용 전기요금에 대해 한시적 누진제 완화(를 7월분 고지부터 시행해주기 바랍니다.)]

누진제 완화방안이 확정되면 7월분 감면액은 8월분에 추가로 반영될 것으로 보입니다.

폭염 대책에 대한 시각 변화도 강조했습니다.

폭염도 해마다 있을 수 있는 상시적인 자연재난이라며 냉방기기 사용은 이제 기본권, 복지의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냉방기기 사용을 국민의 건강, 생명과 직결된 기본적인 복지로 보아 (전기요금 걱정 때문에) 냉방기기를 제대로 사용 못 하는 일이 없도록.]

폭염에 대한 근본 대책을 마련하고 누진제 자체도 국민 여론을 수렴해 개선방안을 검토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지난주 총리가 폭염 전기요금 대책을 촉구했고 이번 주 집집마다 7월분 청구서가 도착하는데도 대책을 못 내놓고 있는 정부, 여당에 대한 독촉으로도 읽힙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서진호, 영상편집 : 최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