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아들 잃은 부모에게 "왜 같이 일했나" 막말한 전근향 '제명'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06 15:23 수정 2018.08.06 15: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아들 잃은 부모에게 "왜 같이 일했나" 막말한 전근향 제명
아들을 잃은 아버지에게 전보 조치를 한 부산 동구의회 전근향 의원이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측은 오늘(6일) 전 의원을 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14일 부산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이 몰던 승용차가 경비실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차량은 상가 건물 벽과 근처에 주차돼있던 오토바이 3대를 잇달아 들이받은 뒤 경비실로 돌진했고, 이 충격으로 당시 근무 중이던 26살 경비원 김 모 씨가 숨졌습니다. 
전근향 '제명'김 씨는 아버지와 같은 아파트에서 경비원으로 일해왔는데, 아버지가 순찰을 돌다가 아들의 사고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큰 충격에 휩싸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논란은 이 아파트 입주민 대표였던 전 의원이 장례가 채 끝나기도 전에 아버지 김 씨에 대한 근무지 변경을 요구하면서 불거졌습니다.

전 의원은 사고 직후 경비업체에 연락해 "아버지와 아들이 왜 한 조에서 근무했느냐"며 "아버지 김 씨를 다른 사업장으로 옮겨달라"고 말했습니다.

아들을 잃은 슬픔을 채 달래기도 전에 근무지를 옮겨달라는 요구를 한 사실이 알려지자 주민들은 부적절한 처사였다며 분노했습니다.

결국 아파트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까지 열고 전 의원에게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당 부산광역시당 윤리심판원은 전 의원에 대해 제명 결정을 내리고 "책임 있는 공당 소속의 지방의원이 이같이 참담한 일에 연루된 데 대해 엄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시민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전 의원은 해당 발언을 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발언 취지에 대해서는 왜곡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 의원은 "경비용역업체에서 전화가 왔길래, 아버지의 마음을 생각해 전보조치를 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말했을 뿐"이라며 "주민들이 모인 자리에서 설명하려고 했지만 아무도 말을 들으려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전근향 '제명'사고 이후 아파트 주민들은 성금 모금 활동을 펼쳐 1천 2백만 원을 모아 아버지 김 씨에게 전달하는 한편, 아들을 친 차량 운전자 40대 여성을 처벌해달라는 탄원서를 제기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