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월호 선체 조사위 종합 보고서 공개…"내인설 vs 열린 안"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8.06 14:03 수정 2018.08.06 15: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월호 선체 조사위 종합 보고서 공개…"내인설 vs 열린 안"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선조위)는 세월호 침몰 원인에 대해 '내인설'과 외력설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은 '열린 안' 두 가지로 결론 내렸습니다. 

선조위는 6일 서울 중구 세월호 선조위 서울사무소에서 세월호 참사의 원인을 분석한 종합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이 보고서에서 김창준 위원장, 김영모 부위원장, 김철승 위원 등 3명은 내인설, 권영빈 제1소위원장, 이동권 위원, 장범선 위원 등 3명은 열린안이라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내인설은 세월호의 침몰이 급격한 우회전, 무리한 증·개축, 화물 과적, 부실 고박, 복원력 감소 등이 종합적으로 작용하며 이뤄졌다는 주장입니다. 

외력설은 잠수함 등 외부 충격의 영향으로 세월호가 가라앉았다는 주장입니다. 

내인설을 제기한 위원들은 "(4월 16일 오전 8시 49분 13∼39초) 세월호의 나쁜 복원성 때문에 20도 이상 좌현 방향으로 기우는 횡경사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세월호에 실린 화물이 제대로 고박이 되지 않아 같은 날 8시 49분 40초께 급선회를 하면서 세월호가 45도 이상 기우는 횡경사가 발생했다"고 분석했습니다. 

결국 세월호가 45도 이상 기운 이후 열려 있던 수밀문과 맨홀로 바닷물이 들어와 같은 날 오전 10시 30분께 세월호가 앞부분만 남긴 채 침수·침몰했다는 게 이들의 판단입니다. 

열린 안을 제시한 위원들은 내인설만으로는 설명되지 않은 부분들에 대한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3차 자유항주모형시험에서 좌현 핀안전기실과 그 위쪽 데크스토어 내부의 대변형과 외부손상으로부터 외력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음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외력으로는 순수하게 선회율만 높일 수 있는 모멘트를 구현할 수 없음을 확인했고 이로부터 외력의 가능성이 작다는 반론이 제기되기도 했다"고 외력설이 아닌 열린 안을 내놓은 까닭을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침몰의 원인을 기존의 복원성 불량, 고박 불량, 기기조장 등 내적 요인에만 한정하지 않고 내적·외적 구분 없는 열린 검증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습니다. 

세월호는 선체 정밀조사가 끝난 후 파손 원형을 보존합니다. 

거치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고, 구체적인 내용은 추후 발간할 '세월호 선체 보존처리 계획서'에 포함합니다. 

아울러 국립세월호생명기억관법(가칭)에 따라 세월호 참사를 추모·치유·기억·기록한 '세월호생명기억관'을 설립하고 국립으로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2017년 7월 출범한 선조위는 이날로 1년 1개월간의 활동을 마무리합니다. 

진상 규명 작업은 지난 3월 출범한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2기 특조위)'에서 넘겨받아 계속하게 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