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김 위원장의 '추모행사 적극 협조' 메시지 받아"

조재근 기자 jkcho@sbs.co.kr

작성 2018.08.03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 정몽헌 현대 회장의 15주기 추모식을 위해서 금강산으로 떠났던 현정은 회장이 조금 전 동해선을 통해서 귀경했습니다. 현 회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추모행사를 잘 진행하라는 구두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조재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3일) 오전 금강산으로 떠났던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 등 일행 15명이 오늘 오후 4시 20분쯤 동해선 출입국 사무소를 통해 돌아왔습니다.

현 회장은 금강산 현지에서 치러진 고 정몽헌 회장 15주기 추모식에 북측에서 맹경일 아태평화위 부위원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고 밝혔습니다.

현 회장은 이 자리에서 "금강산 추모 행사를 잘 진행하고 적극 협조하라"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영철 아태평화위 위원장도 "아태는 현대에 대한 믿음에 변함이 없고, 현대가 앞장서서 남북 사이에 사업을 주도하면 아태는 언제나 현대와 함께할 것이다."는 메시지를 전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오늘 자리가 추모식인 만큼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남북 경협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업 얘기는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현정은 회장은 " 현대는 앞으로도 남과 북이 협심해 경제협력과 공동번영을 추구하는데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현정은 회장의 방북은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이었고, 금강산 현지에서의 정 전 회장 추모식은 2015년 이후 3년 만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