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무사 해체 개편"…신임 기무사령관에 남영신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08.03 17: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현재 기무사를 해체 개편해서 과거와 역사적으로 단절된 새로운 사령부를 창설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하극상 논란을 일으킨 이석구 기무사령관을 해임하고 남영신 육군특전사령관을 새로 임명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기무사 개혁위원회와 국방부 장관의 기무사 개혁안을 보고 받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3일) 기무사 개혁방안을 직접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무사의 전면적이고 신속한 개혁을 위해 현 기무사를 해체 개편하는 수준의 새로운 사령부 창설하라고 말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현재의 기무사를 근본적으로 다시 재편해, 과거와 역사적으로 단절된 새로운 사령부를 창설하도록 지시하였습니다.]

사령부로 존치하는 1안과 국방부 산하 본부로 전환하는 2안, 외청으로 독립하는 3안 가운데 사령부 존치안을 선택한 겁니다.

문 대통령은 새로운 사령부 창설준비단 구성과 사령부 설치의 근거 규정인 대통령령 제정을 최대한 신속히 추진하도록 했습니다.

기무사령관에는 국회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진실 공방을 벌인 이석구 사령관 대신 남영신 육군특전사령관을 새로 임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송 장관의 거취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언급할 게 없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방부 장관과 새로운 기무사령관에게 기무사 댓글 공작 사건, 세월호 민간인 사찰, 그리고 계엄 문건 작성 등 불법행위 관련자를 원대 복귀하도록 했습니다.

또 신속하게 비군인 감찰실장을 임명해 조직 내부 불법과 비리를 철저히 조사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