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현대 회장 방북…故 정몽헌 전 회장 15주기 추모식 참가

조재근 기자 jkcho@sbs.co.kr

작성 2018.08.03 1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정은 현대 그룹 회장이 고 정몽헌 회장 15주년 추모식 참가를 위해 오늘(3일) 오전 금강산으로 떠났습니다. 금강산 관광 재개와 개성 공단 재가동을 요구하고 있는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됩니다.

조재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일행 15명이 오늘 오전 10시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방북했습니다.

금강산 온정각에서 진행되는 고 정몽헌 전 회장의 15주기 추모식에 참석하기 위해서입니다.

현 회장 일행은 승용차 편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금강산으로 곧바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 회장의 방북은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이고 금강산 현지에서의 추모식은 2015년 이후 3년 만입니다.

현 회장의 방북에 맞춰 북한의 대남선전 매체인 우리 민족끼리는 현대 일가와의 특별한 인연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과거 추모식에도 북측인사가 사전 통보 없이 참석한 전례가 있었던 만큼 오늘 행사에도 북측 인사가 참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북한은 최근 금강산 관광 재개와 개성 공단 재가동을 꾸준히 요구하고 있어서 북측 인사가 참석하면 금강산 관광 문제 등에 대한 의견 교환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현 회장 일행은 오늘 오후 4시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다시 남쪽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