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슬램덩크' 트레이싱 의혹 김성모…'고교생활기록부' 연재 중단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02 16: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명 만화 '슬램덩크'를 모방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만화가 김성모의 웹툰 '고교생활기록부'의 연재가 중단됐습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웹툰 '고교생활기록부'의 일부분과 '슬램덩크'가 비슷하다는 의견이 제기됐습니다. 
'슬램덩크' 트레이싱 의혹 김성모…'고교생활기록부' 연재 중단웹툰 일부분에 등장하는 인물의 얼굴과 표정 등이 마치 '트레이싱'을 한 듯 그림체가 비슷하다는 겁니다.

트레이싱은 그림 위에 습자지처럼 반투명한 종이를 포개고 펜으로 똑같이 베끼는 것을 말합니다.
'슬램덩크' 트레이싱 의혹 김성모…'고교생활기록부' 연재 중단논란이 일자 김성모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직접 해명에 나섰습니다.

김성모는 논란이 된 일부 장면은 정말 흡사하다고 인정하면서도 "대놓고 남의 작가의 그림을 베끼지 않는다"라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슬램덩크' 트레이싱 의혹 김성모…'고교생활기록부' 연재 중단김성모는 "만화 습작기 시절 작가의 데생 맨이 되고 싶어서 슬램덩크를 30여 권 정도 베낀 적이 있었다"며 "어느덧 손에 익어버려서 그 후 제 작품에서 많이 비슷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고 말했습니다. 
'슬램덩크' 트레이싱 의혹 김성모…'고교생활기록부' 연재 중단김성모의 해명에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네이버 웹툰 측은 2일 연재 서비스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네이버 웹툰 측은 2일 "화요웹툰 '고교생활기록부' 작품으로 인해 독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4화까지 업데이트된 '고교생활기록부'의 장면들에서 타 작품들과 유사한 점이 다수 발견되었으며 네이버 웹툰은 이를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점에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성모 작가는 지난 1993년 '약속'으로 데뷔해 '럭키짱', '마계대전' 등을 그렸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이버웹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