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다정한 성격 탓에 경찰 학교에서 퇴학당한 애교쟁이 경찰견

한류경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02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다정한 성격 탓에 경찰 학교에서 퇴학당한 애교쟁이 경찰견다정한 성격 때문에 경찰 학교에서 퇴학당한 경찰견의 귀여운 사연이 공개돼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29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호주의 한 경찰 학교에 다니던 경찰견 저먼 셰퍼드 '밴시'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늠름한 체격과 용맹한 외모를 자랑하는 경찰견 밴시는 최근 경찰 학교에서 퇴학을 당했습니다.

바로 애교가 철철 넘치는 밴시의 성격 때문이었는데요, 호주 연방경찰은 지난달 26일 공식 페이스북에 "밴시는 용맹한 외모를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사람들에게 너무 친절하고 다정하기 때문에 경찰 임무에 맞지 않아 퇴학 조치를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훈련할 때마다 밴시는 조련사들을 핥고 꼬리를 흔들며 애교를 부리기 일쑤였다고 합니다.다정한 성격 탓에 경찰 학교에서 퇴학당한 애교쟁이 경찰견그렇게 은퇴 이후 밴시는 새 주인에게 입양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말에는 주인 따라 낚시를 하러 가고, 평일에는 소파에서 뒹굴며 좋아하는 인형을 갖고 노는 등 즐거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밴시에게는 사람을 치료하는 '테라피견'이 적합할 것 같다"며 밴시의 진로를 걱정해주기도 하고, "밴시를 입양하고 싶다",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Australian Federal Police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