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OPE] 헉! 별의별 게 다 있는 바다 속 쓰레기… '플라스틱으로부터 바다를 구해줘'

정형택 기자

작성 2018.08.02 21:12 수정 2018.10.16 14: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강원도 강릉에서 스쿠버다이빙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용규(39) 씨는 매주 토요일마다 부인 문수정(35) 씨와 함께 밖으로 나가 해변 청소를 합니다.

먹다 버린 음료수병, 플라스틱으로 된 폭죽 껍질, 물고기들이 먹잇감으로 오인할 수 있는 잘게 부서진 빨대 등 강원도 강릉과 양양 일대 해변은 생각지도 못한 별의별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 중입니다.

플라스틱 쓰레기로 뒤덮인 바다 걱정에 서울에서 강릉으로 이사까지 결심했다는 부부, 그저 맑고 푸르기만 할 것 같은 바닷속을 점령한 놀라운 쓰레기들의 실체를 카메라로 담아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