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까사미아 토퍼·베개도 '라돈' 검출…1만 2천여 세트 팔려

까사미아 토퍼·베개도 '라돈' 검출…1만 2천여 세트 팔려

강민우 기자

작성 2018.07.31 0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진침대에서 시작된 라돈 검출 사태는 유명 가구업체인 까사미아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까사미아가 7년 전 홈쇼핑을 통해 판매한 침구세트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됐는데요. 까사미아 측은 당시 판매된 1만2천 세트를 오늘(31일)부터 수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에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된 제품은 까사미아의 토퍼 세트입니다. 침대 매트리스나 방바닥에 까는 두께 10센티미터 정도의 매트인 토퍼와 베개로 구성된 제품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13개 시료를 조사한 결과 일부 시료에서 연간 피폭선량이 기준치 1밀리시버트를 최대 2배 넘게 초과했습니다.

해당 제품들은 지난 2011년에 홈쇼핑을 통해 팔렸는데 모두 1만 2천여 세트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까사미아 매장 직원 : 오프라인 쪽에선 아예 판매가 안 된 거고 2011년에 홈쇼핑에서 협력사 제품으로 판 거예요.]

까사미아는 지난달 28일 소비자 제보를 받았고, 지난 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신고했습니다.

원안위는 이들 토퍼와 베개에도 대진 침대에서 라돈을 뿜어냈던 원인 물질, 모나자이트가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 : 핵종 분석으로 봤을 때는 모나자이트로 추정하고 있고요, 계속 이 부분 확인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어떤 경로로 유입됐는지를 확인해봐야 하는 상황입니다.]

원안위는 까사미아에 해당 제품 수거 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까사미아는 오늘부터 수거 작업을 시작해 문제가 된 토퍼 세트를 한 달 안에 모두 거둬들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