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블랙하우스' 유승민·김무성, 안종범에 '인사청탁 의혹'…문자 공개

SBS 뉴스

작성 2018.07.27 01:05 수정 2018.07.27 1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블랙하우스 유승민·김무성, 안종범에 인사청탁 의혹…문자 공개
이미지'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인사청탁 내용이 담긴 안종범 전(前) 경제수석의 문자를 공개했다.

26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정두언 전 국회의원, 정청래 전 국회의원, 김태현 변호사가 출연해 안종범 전 경제수석의 문자 내용을 분석했다.

제작진이 어렵게 입수한 안종범 전 경제수석 문자와 녹취 파일들은 대부분 안종범이 청와대 경제수석이던 시절, 정치권 유력 인사들이 보낸 문자다.

첫 번째 포문을 연 주인공은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입니다. 안종범과 유승민 전 대표는 TK출신의 위스콘신 대학원 동기로 개인적으로도 막역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유승민 전 대표는 앞서 지난 19대 대선을 8일 앞두고 모 일간지의 단독 보도로 한차례 인사 청탁 의혹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당시 그는 "내정된 사람이 있는지 물어봤을 뿐"이라며 "인사 청탁은 전혀 없었다"고 강하게 부정했다.

'블랙하우스'에서 공개한 안종범 전 경제수석의 문자는 유승민 전 대표가 안종범 전 경제 수석에게 자신이 추천한 사람을 신경 써 달라, 다른 자리에서도 챙겨봐 달라는 내용이었다.

정두언 전 의원은 "논란의 여지가 없다. 도와달라고 그랬다. 보통 청탁할 때 도와달라고 하지 무슨 말을 쓰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블랙하우스' 제작진은 유승민 전 대표 에게 반론을 요청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안종범 전 경제수석과 김무성 의원의 통화 내역도 공개됐다.

녹취 파일에는 김무성 의원이 새누리당 당 대표였던 시절, 안종범 전 경제수석에게 전화를 걸어 대우조선해양의 사장 자리에 누군가를 추천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정두언 전 의원은 "굉장히 세련된 화법"이라며 감탄하며 "김무성 의원은 문제가 되지 않게 말을 조심스럽게 하는 방법을 안다"고 평했다.

'블랙하우스' 제작진은 "김무성 의원 측에 녹취 파일과 관련해 취재를 요청했으나 응하지 않았다고"고 알렸다.

이 외에도 홍문종 의원, 조원진 의원, 이철우 전 의원, 나성린 전 의원, 김종훈 전 의원, 박대출 의원 등이 안종범 전 경제 수석에게 보낸 문자가 공개됐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매주 목요일 방송된다.
이미지(SBS funE 손재은 기자, 사진=SBS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