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집 앞에 펼쳐진 워터파크…'동네 물놀이터' 폭염 속 성황

[수도권] 집 앞에 펼쳐진 워터파크…'동네 물놀이터' 폭염 속 성황

이정은 기자 jelee@sbs.co.kr

작성 2018.07.25 1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천의 각 구청에서 운영하는 동네 물놀이터가 도심속의 피서지로 폭염 속에 성황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커다란 물통에서 물이 쏟아지자 어린이들의 탄성이 터집니다. 시원한 물줄기를 맞으며 샤워터널을 걸어가는 것도 즐겁습니다.

평소엔 일반 놀이터이던 동네 공원에 여름철을 맞아 수영장을 조성하고 물놀이 시설을 갖추면서 워터파크로 변신한 셈입니다.

[김시우(12세)/인천시 중구 전동 : 물놀이장도 있고 물도 내리고 수영도 하고 동생과 노니까 너무 좋아요]

물놀이터옆에는 그늘막이 있어 점심을 먹으며 쉬기에도 그만입니다.

[김명희/인천시 동구 화수동 : 집근처에 물놀이장이 있으니까 걸어서 애들과 왔다가 재밌게 놀고 맛있는거 싸와서 먹고 돈 한 푼도 안 들고.]

이곳은 지난해 두 달 동안 동구 전체 인구와 비슷한 6만 명이 이용한 데 이어 올해는 더욱 성황을 이룰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순자/인천시 동구 공원녹지팀장 : 주중이고 오전인데도 유치원 단체입장이 즐어오고 있고 이번 주에 초등학교가 방학에 들어가면 워낙 더운 만큼 입장객도 급증할 것으로 봅니다.]

올여름에 인천시내에 운영되고 있는 물놀이 시설은 모두 14개. 올해에만 여섯 개가 새로 조성될 정도로 시민들의 호응을 받고 있습니다.

매일 용수를 갈아주고 안전요원을 배치하는등 수질 관리와 안전문제에 신경쓰고 있다고 구청측은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