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영양표시 제대로 한다더니…납품업체가 감독?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18.07.23 2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영화관에서 파는 팝콘과 탄산음료에 엄청난 당분과 나트륨이 들어 있지만 실제 표기는 엉터리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식약처가 이를 바로잡겠다며 감시할 사업자까지 선정했는데 그 사업자 선정 과정부터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장선이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영화관입니다. 팝콘 등 식음료의 성분과 함량이 판매대 뒷벽에 깨알같이 작은 글씨로 적혀 있습니다.

[윤민정/서울 양천구 : (영양성분표 어디 있는지 혹시 아세요?) 아뇨. 잘 몰라요. 영양성분표는 확인 잘 안 하고 사 먹는 편이에요.]

성분과 함량 표기도 엉터리입니다. 이 팝콘에는 나트륨이 328밀리그램 들었다고 적혀 있지만 실제로는 576밀리그램이나 들어 있습니다.

즉석구이 오징어 다리에 든 당분은 실제 측정치와 표기 값이 12배 넘게 차이가 났습니다.

이런 지적이 끊이지를 않자 식약처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영화관들이 식음료의 영양 성분과 함량을 제대로 적었는지 상시 감시하고 감독할 업체를 선발하기로 한 겁니다.

올해 초 감시 감독 업체 선발에 참여한 외부 평가위원 명단입니다.

4명 가운데 3명이 유명 영화 체인이나 식음료 납품업체의 임직원입니다. 시험 보는 학생이 시험 감독관을 뽑는 꼴입니다.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 대형 영화관 관계자들을 평가위원으로 다수 참여하게 한 건 눈치 보기 행정과 봐주기식 행정의 전형입니다.]

식약처는 현장에 적용 가능한 지침을 만들기 위해 업체를 참여시켰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렇게 선발된 검사 업체가 이달부터 활동에 들어갔지만 영화관 영양성분과 함량 표시는 오늘(23일)도 엉터리입니다.

(영상편집 : 하성원, VJ : 신소영)   

많이 본 뉴스